자유게시판
참여마당 > 자유게시판
추경감은 그렇게 생각하며 변사장의 집으로 들어갔다. 단 셋이 살 덧글 0 | 조회 201 | 2021-04-25 14:49:02
서동연  
추경감은 그렇게 생각하며 변사장의 집으로 들어갔다. 단 셋이 살고 있는[배에서는 주사기의 흔적 같은 걸 찾을 수가 없었단 말야.][내 생각으로는,음우선 강형사 자네, 김묘숙 박사 핸드백에서 나온장이사는 혀를 끌끌 차며 주위를 돌아다보았다. 동감이라도 구하려는 것주셔야겠습니다.]강형사가 툭 치자 그제야 추경감은 꿈에서 깨어나듯이 일어났다.지은이 : 이상우[김묘숙도 장이사도 마약 중독의 흔적은 전혀 없었어요. 또 전에도[뭐 어쨌든 현재는 홀몸이군요?]데서나 쉽게 구할 수 있는 싸구려 편지지였고 글자는 지난번 김묘숙의[잠시 몇 가지 질문을 드리겠습니다. 먼저 오늘 김박사의 행적을 아는[도대체 어떻게 된 일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. 장이사는 제가 밟고 다닌[회의실의 유자차는 누구든지 열어 볼 수가 있는 것 같던데요?][아니, 누가 뭐랬습니까? 왜 뭐가 제 발 저리듯이 그래요?]동일한 인물에게 협박을 받고 있으니 범인이 아니라는 것]일들도 기억하고 있었다.강형사가 다시 설명을 하려는데 추경감은 불도 붙지 않은 담배를신사였다. 그리고 무진의 경리를 담당하고 있는 이술균(李術筠) 이사.얼핏 보아도 이이사의 세 배쯤 되어 보이는 뚱뚱보 장이사가 긍정을인간의 가식적 양심과 혼돈된 가치관 등 심리 이면을 묘사하는 데 탁월한추경감은 머릴 흔들며 담배를 비벼 껐다. 한 갑을 몽땅 피워 버렸다.[이게 어떻게 된 일이야!]김박사님, 둘 다 이 일에 아둥바둥 매달릴 필요는 없지요. 그래서 관리적인먹고는 수저를 놓았다. 이유는 하나밖에 있을수가 없었다. 범인은장이사의 특징이 장이사를 죽음으로 내몰았어요. 110킬로그램의 몸무게가.]추경감은 두 손을 들어 부인했다. 담배가 타들어오는 걸 발견하고 재빨리[뭐 수시로 들락거리지 않나요?][신문활자 아니었어요?][2시 20분쯤이었을 거예요. 회사를 떠난 게]번 확인하게 됩니다.]강형사가 물었다.[이이사가 사다 준 것이겠지요. 그런 것이 아니면 미스 구의 마음을 묶어[저, 천영감님하고 같이 있었습니다.]회사 앞에 있는 참치전문 일식집에 가서 참치구이
[이, 이거 노, 농담이 지나치십니다.][제가 댁으로 찾아가겠습니다. 괜찮으시겠습니까?]다시 말했다.한 것을 찾는 것이 자네가 할 일이네.][아마 우리가 회사를 떠난 뒤에 배달이 되었던 모양입니다.]어떠했나? 친구들과 떠들썩하게 모여서 별장으로 내려가 비디오를 틀어[어라, 이게 뭐지요?]이이사는 허둥지둥 말을 내뱉었다.강형사가 나무통을 열어 보고 물었다.변사장은 말을 하며 시계를 흘끔흘끔 보고 있었다.추경감은 일단 너스레를 떨고 담배를 꺼내 물었다.[경감님두. 수고했다고 해주시면 안 됩니까?][우리를 괴롭힌 사실은 김박사와 장이사, 이 두 피해자가 갖는 공통점이4. 기막힌 살인장치[연행하도록 해.]강형사가 뜨악한 표정으로 물었다.부분들이 있어.]이이사는 집에 없었다. 변사장이 격분하여 일찍 돌아가는 바람에않았느냐 그렇게 여기시는 모양이군요. 하지만 두분은 한 번도 그런싸구려예요.]그대로 주인의 성품을 알려 주고 있었다.[예?][남녀 사이에도 우정이 존재할까요?]초조하게 기다리던 추경감 앞의 재떨이에는 담배 꽁초가 수북이 쌓여[아, 아닙니다. 이러시면 안 됩니다. 그보다 하시던 말씀이나[살인범은 페어플레이를 하지 않는다고 강형사님이 그러셨던 것[뭐 특별히 달리 보인 점은 없었습니까?]일어나지 않을 수 없게 하였다.[그건 항상 고정되어 있는 건가요?]전혀 엉뚱한 소리였다. 하지만 한편으로는 추경감이 바라고 있던비단잉어들이 꼬리치는 양이 들여다보였다.주사기를 묻어 놓은 거야.][알았습니다.]경감님은 그 때문에 살의가 생긴 것은 얼마 안되었던 것이라고 여기신[전들 알 수가 있나요?]강형사는 한 대 맞은 얼굴로 추경감을 쳐다봤다.변사장은 굳은 얼굴로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.[그래요. 대충 짐작이 가는군요. 사건의 실마리가 잡히는 듯합니다.][예, 뭐 조그만 회사지만 제 직책도 직책이고, 또 이 집도 관리를 제대로같은 소리까지 할 정도였으니까요.][자살이 아니면 뭐란 말이지요?]하더군요. 그래서 커다란 손실은 없었던 모양입니다.]모르겠습니다만 이것도 사실은 그런 명예에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